Primary Menu

웹소설

소설 작품 중 검색된 내용이 없숩니다

웹툰/만화

개 같은 날들

개 같은 날들

문득 반항아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제임스 딘이 생각난다. 폼나는 직업을 갖고 화려하게 사는 자들의 인생만 값진 줄 알아? 개 처럼 사는 뒷골목 양아치 인생도 나름대로 값진 구석이 있다는 걸 알아야지. 당신들이 보면 우습겠지. 똥개가 진돗개 흉내를 낸다고. 허구헌날 죽기 살기로 싸우며 뼈 부러지고 칼맞으며 몇푼 벌어서 겨우 밥이나 먹고 술에 취해 쌍소리나 지껄이는 모습이 삼류 코미디만도 못하다고 생각하겠지. 어쩌면 우리의 인생은 당신들의 안중에도 없을지도 몰라. 난 그게 싫다. 괜히 열받는다. 그래서 잘 나고 폼 나야만 인간답다는 당신들의 그 잘난 미소에 돌을 던지고 싶단 말이다. 잘 봐. 내가 사는 법이 어떤지....
디케의 칼

디케의 칼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법과 정의의 여신 디케는 한 손에는 천칭을 , 다른 한 손에는 칼을 쥐고 있다. 그런데이 세상은 정의가 죽고 불의가 판을 치는 부조리가 만연하고 있다. 양심을 부르짖다 영어의 몸이 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돈의 힘을 빌려 무죄로 석방 되는 자가 있다. 악질범죄자까지도 무죄판결을 받게 할 정도로 유능한 변호사 최강타는 법조인으로서의 양심에 따라 무죄로 풀려난 자를 새롭게 재판 한다. 이름하여 제 5법원. 제 5법원은 법망을 교묘히 피하고 법을 이용해 만인으로 하여금 법과 정의를 불신하게 만든 쓰레기 같은 인간을 심판하는 최후의 법원이다. 이 사회의 디케 최강타의 심판을 받을 자는....
36계 1부

36계 1부

사회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해결사들이 모였다! 김대풍 대장을 중심으로 팀의 두뇌 최강타, 뺀질이 김혁,무대포 한만수, 살림꾼 보배. 동양의 병법 36계를 기반으로 현대의 사기극을 파헤친 코믹극화!
36계 2부

36계 2부

너는 내일 제왕컨설팅에 취직을 해라. 대부분 산업스파이나 간첩은 제임스본드 사촌쯤으로 생각하는데 그건 아주 잘못 알고 있는거야. 원래 첩보원을 침투 시킬 때는 두가지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데 첫째가 기억력이고 둘째는 그 자리에 알맞는 전문지식이야. 도시의 빌딩숲 사이에서 벌어지는 생존게임. 최후의 승리자가 되고 싶은 사회적 동물은 삼십육계를 알아야 한다.
서비스

서비스

유흥업소 종사자도 잘 모르는 화류계의 뒷얘기. 체면과 자존심은 옷장안에 짱박아 놓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는 밤거리의 생존법. 서비스는 화류계 종사자의 백과사전이며 유흥업소의 손자병법이다. 서비스를 구상하면서 작가는 엄청난 시간과 돈을 밤거리에 투자했다. 좀더 진솔하고 사실에 근접한 화류계의 내면을 취재하기 위하여. 그런 과정을 겪고 서비스는 세상에 나왔지만 작가는 아직도 그 후유증을 겪고 있다.
엠바고

엠바고

엠바고란 취재원이 일정 기간 보도를 보류해 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형사계장으로 묵묵히 자신의 맡은 일을 충실하게 해오던 최한수는 정년을 얼마 안남기고 괴한들의 피습을 받고 죽게 된다. 그의 유류품 중에서 마약이 발견되고 그것이 언론에 공개 되면서 최한수는 죽어서도 오명을 쓰게 된다. 아버지의 억울한 누명을 벗겨주고자 강타는 기자가 되어 경찰과 함께 사건 현장을 누비게 된다. 백방으로 분주하게 뛰던 강타는 아버지의 죽음이 단순한 강도에 의한 것이 아니라 경찰조직내에 뿌리를 박고있던 마약조직의 배후를 돌봐주던 고위층의 지시에 의한 것이란 사실을 감지하게 되는데.... 사건 앞에서는 경찰보다 한발 앞서야만 특종을 따낼 수 있다는 기자들의 투철한 정신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칼날

칼날

이 쓰레기들을 봐. 벌써부터 썩은 악취가 코를 찌른다. 정말 구역질 나는 인간 쓰레기들을 세상에서 치워버리는 거야. 환경운동가라도 된듯한 기분으로... 악마의 탈을 쓰고 이 세상에 나타난 희대의 살인마와 미모로 속마음을 감춘 총을 든 여자. 그리고 그 뒤를 뒤쫓는 또 다른 남과 여.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두 쌍의 남녀가 벌이는 생사를 담보로 한 숨막히는 추격전. 첫 장를 넘기는 순간 번득이는 칼날의 섬뜩함이 묘한 쾌감을 자극한다.
퍼펙트 맨

퍼펙트 맨

악의 무리들에 의해 경찰복을 벗게된 사나이가 경호원으로 변신, 그들과 맞붙는다. 퍼펙트 맨은 완벽을 추구하는 박봉성의 기획작품 제 1탄. 완성도 면에서 최고의 호평을 받았던 작품이다. 박봉성은 이 작품을 위해 경호원의 실체를 철저히 취재했다.
르포 25시

르포 25시

일간스포츠에 옛썰 캡틴으로 연재되며 최고의 호평을 받았던 작품. 르포 라이터인 장대장은 특종을 터뜨리기 위해 세상에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들을 온몸으로 파헤친다. 작가 박봉성이 날카로운 시선으로 바라본 병리현상을 매끄러운 연출로 작품화해 독자들에게 고발한다.
퍼펙트 맨 2부_사나이들

퍼펙트 맨 2부_사나이들

세상을 발칵뒤집는 기상천외한 대도 강재봉과 그를 추격하는 최강타의 치열한 두뇌싸움. 세상에 대한 원한을 한바탕의 복수로 풀어가는 강재봉과 최강타는 쫓고 쫓기면서 묘한 우정을 싹 틔운다. 강재봉을 통해 보여주는 치밀한 절도 수법은 독자들에게 팽행한 긴장감과 재미를 만끽하게 할 것이며 아! 하는 탄성을 자아내게 하기에 충분하다.

커뮤니티

커뮤니티 태그 중 검색된 내용이 없숩니다

뉴스벡터(이슈)

뉴스벡터에서 검색된 내용이 없숩니다